커뮤니티 > 문화교류
글번호
672160
일 자
18.09.20 11:32:01
조회수
520
글쓴이
관리자
제목 : [09.19] 이무용 교수, 안전한 창작환경을 위한 전문가 초대 포럼 좌장 참여
광산구, 2018 산단비엔날레 ‘소촌도큐멘타-안전진단’ 성료

소촌아트팩토리에서 24시간 드로잉파티, 공연, 포럼, 미식드로잉 등 다채

 

산단비엔날레-포럼

 

광주광역시 광산구(구청장 김삼호)는 소촌아트팩토리에서 지난 9월 1일부터 14일까지 ‘문화를 통한 안전진단’을 주제로 진행된 2018 산단비엔날레 <소촌도큐멘타-안전진단>을 500여 명의 예술인과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공적으로 끝마쳤다고 밝혔다.

광주비엔날레와 발맞추어 ‘풀뿌리 문화자치’ 실현과 광산 문화콘텐츠의 확장을 위해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주제전시, 드로잉파티, 공연, 포럼, 미식드로잉, 아트마켓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되었다.

9월 1일부터 14일까지는 주제전시 <안전진단> 展이 진행됐다.

지역의 사회 이슈인 ‘안전진단’을 주제로 삼은 시의성 강한 전시였다. 주제전시에는 김재성(설치), 문재선(설치), 박용화(회화), 신도원(미디어아트), 정문성(미디어아트), 최요안(회화), 천재용(설치), 홍원석(회화) 등 국내·외에서 활발한 창작활동을 하는 작가 8명이 참가하였다.

9월 8일 오후 6시부터는 주제행사 <드로잉파티-안전제일>이 진행되었다. 24시간동안 현장드로잉 창작활동과 함께 다양한 문화예술 현장 교류의 장이 되었다. 서울, 경기, 대전, 전주, 광주, 담양, 영국, 남아공 등지에서 국내외 예술인과 문화관계자, 시민들이 자유롭게 어우러져 현장 창작활동에 참여했다.

드로잉파티가 진행되는 동안 공연 행사도 진행되었다. 문DJ, 펑크 팝 듀오 윈디캣, 일렉트로닉 팝 듀오 로썸, 거문고 연주자 서덕은, 생황 연주자 김유민, 전통 무용가 이반야, 민속음악회 여음의 공연이 펼쳐졌다. 주제전시에 참여한 미디어 아티스트 정문성은 주제전시 설치 작품과 연계한 퍼포먼스를 클로징 공연으로 선보였다.

9월 8일(토) 오후 1시부터 4시까지는 <안전한 창작환경을 위한 전문가 초대 포럼>이 진행되었다. 포럼에는 이무용(전남대학교 문화전문대학원 교수)가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했고, 김계진(작가, 조선대 박사), 김웅기(미술평론가, 아트플러그협동조합 이사장), 김준기(미술평론가, 前 제주도립미술관장), 김희랑(광주시립미술관분관 하정웅미술관장), 문재선(작가, 전시기획자), 백기영(서울시립미술관 학예연구부장), 조장현(작가, 무등도요 대표), 천재용(작가, 전시기획자)이 지정토론자와 발제자로 참여하였다.

연계 프로그램으로 <공공벽화>와 <오픈스튜디오>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비엔날레 기간 동안 소촌아트팩토리 레지던스 입주작가 김계진, 박정일, 박환숙, 이두환의 창작공간을 개방하고 소촌아트팩토리 컨테이너 외부벽면을 활용한 벽화 활동을 진행해 지역기반 예술가들의 창작활동을 소개하고 예술의 공공성을 지향하였다.

또한 음식문화 디자이너 박지현의 <미식드로잉>이 진행되었다. 음식을 선보이고 직접 음식을 맛보며 음식으로 그리는 미식 파티와 드로잉이 결합된 새로운 장르의 예술을 선보였다. 아트마켓과 체험프로그램에는 그런마인드 박나희, 노닐다 김지영, 박지현, 박희연, 박형금, 임창진, 조혜영, 지음책방 등 8개팀이 참여하여 유럽빈티지 그릇, 스푼, 빈티지 자수소품, 아시아 소수민족 의류, 가방 등을 전시하고 판매하였다.

이번 행사를 통해 소촌아트팩토리가 향후 예술가들과 지역 시민들을 아우르는 예술창작 활동 플랫폼으로 정착되어 가고 있다.

뉴스웨어 호남 강기운 기자 kangkiun@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목록으로
다음글 [09.28] 김경수 교수, 무등일보 아카데미 제 10강 강연
이전글 [09.18] 정경운 호남학연구원장, 인문한국플러스지원사업 후속 연구기관 추가 지정